미중 무역전쟁 어디로...미 관세폭탄에 중국 "보복할 것"
미중 무역전쟁 어디로...미 관세폭탄에 중국 "보복할 것"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5.1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뉴시스]
[출처=뉴시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이 "필요한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고 즉각 반발했다.

미국 행정부는 10일(미 동부시간) 0시1분부터 2000억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5700여개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관세 부과 대상은 컴퓨터·부품, 휴대전화·통신장비, 가구, 자동차 부품, 의료, 장남감 등 광범위한 소비재로 지난해 9월 10% 관세 부과가 시작된 중국산 수입품이다. 

이에 따라 미국이 25%의 관세율을 적용하는 중국산 수입품 규모는 총 2500억달러가 됐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7월 340억달러, 8월 16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 부과를 시작했다. 9월부터는 2000억달러 제품에 10%의 관세를 매기면서 이 관세율을 올해 1월부터 25%로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미중 양국이 협상을 이어가면서 인상 시점은 여러 차례 연기됐다.

미국의 이번 관세 부과 조치는 실제 징수까지 시간이 걸려 현재 고위급 무역협상 중인 미중은 일단 시간을 벌어놨다.

인상된 관세는 10일 0시1분(한국시간 오후 1시1분) 이후 중국을 떠난 제품에 적용된다. 중국산 화물이 미국 항구로 들어오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3~4주 정도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필요한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며 즉각 반발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미중 무역협상 참석차 워싱턴에 있는 류허(劉鶴)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교섭대표단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25% 추가관세를 적용한데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관세율을 인상하기로 예고한 10일 오전 0시 1분(미 공부시간)이 지나자마자 즉각 담화문을 내고 "미국의 조치를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중국도 부득불 필요한 대응을 감행하겠다"고 밝혔다.

가오펑(高峰) 상무부 대변인은 "11차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 중"이라며 "미국이 중국과 같은 방향으로 가면서 협력과 대화로서 현안 문제를 해결하도록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만 상무부는 중국이 어떤 보복 조치를 언제 시행할지에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