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LG' 기틀 닦은 구자경 명예회장 14일 별세…향년 94세
'글로벌 LG' 기틀 닦은 구자경 명예회장 14일 별세…향년 94세
  • 한행우 기자
  • 승인 2019.12.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구인회 창업회장 장남으로 25년간 그룹 2대 회장 맡아…재임 기간 LG매출 260억→30조
구자경 LG 명예회장 (사진=LG제공)
구자경 LG 명예회장 (사진=LG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10시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의 첫째 아들로 1970년부터 25년간 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던 구 명예회장은 1950년부터 락희화학공업(現 LG화학) 이사로 취임했다. 1969년 말 구인회 창업회장이 타계하고 이듬해인 1970년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45세 나이에 LG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구 명예회장은 창업 초기부터 회사운영에 합류해 부친인 구인회 창업회장을 도와 LG를 일군 경영인으로 평가 받는다.

구 명예회장이 2대 회장에 오른 이후 LG는 주력사업인 화학과 전자 부문에서 부품소재 사업까지 영역을 넓히며 현재의 LG그룹 모습을 갖출 수 있는 기틀을 닦았다. 구 명예회장이 회장으로 있는 동안 LG 매출은 260억원에서 30조원대로 성장했고 종업원도 2만명에서 10만명으로 증가했다.

기업의 활동 지평을 세계로 확장시키는 데도 앞장섰다.

재임기간 50여개 해외법인을 설립했으며 특히 1982년 미국 알라바마주 헌츠빌에 세운 컬러TV공장은 국내 기업 최초로 설립한 해외 생산기지였다. 해외투자에 그치지 않고 한 발 더 나아가 독일 지멘스, 일본 히타치·후지전기·알프스전기, 미국 AT&T 등 세계 유수의 기업들과 합작 경영을 적극적으로 전개했다.

25년간 그룹을 이끈 구 명예회장은 1995년 그룹 명칭을 럭키금성에서 LG그룹으로 바꾸면서 장남인 고(故) 구본무 회장에게 회장직을 넘겨 재계 첫 ‘무고(無故) 승계’라는 의미 있는 선례를 만들었다. 고인은 은퇴 후에는 분재와 난 가꾸기 등 평소 생각했던 소박한 꿈들을 실천하며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으로는 장녀 구훤미씨, 차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삼남 구본준 전 LG그룹 부회장, 차녀 구미정씨, 사남 구본식 LT그룹 회장 등이 있다. 장남인 구본무 회장은 지난해 5월,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구자경 명예회장의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 LG그룹 측은 “유족들이 온전히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며 “빈소와 발인 등 구체적인 장례일정도 외부에 알리지 않기로 했음을 양해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