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호반건설, 위례신도시 고분양가 책정으로 수천억 부당이득"
경실련 "호반건설, 위례신도시 고분양가 책정으로 수천억 부당이득"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12.2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택지 매각 차익·건축비 부풀리기 등으로 분석
경실련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위례신도시 분양가 분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실련 제공)
경실련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위례신도시 분양가 분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실련 제공)

[증권경제신문=박현철 기자] 경기 하남시 위례신도시 공공택지 내 아파트 분양 과정에서 공기업과 민간 건설사가 수천억 원씩의 이익을 챙기며 분양가를 부풀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주택 공급 방식을 전면 개혁하는 한편 강제 수용한 토지의 민간 매각을 금지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경실련은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공급한다던 공공택지 내 아파트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호반건설 등 건설사의 장사판이자 투기꾼의 노름판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SH공사는 2016년 위례신도시 내 특정 공공택지를 평당 조성 원가(1130만원)보다 820만원이 높은 평당 1950만원에 민간 건설사에 매각했다. 공사는 이를 통해 총 2400억여원의 차익을 거뒀다고 경실련은 분석했다.

경실련은 또 해당 택지에 아파트를 실제 분양하고 시공하는 호반건설은 건축비를 평당 1천여만원까지 부풀려 총 3000억원의 이익을 얻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간접비·가산비가 건축비의 절반을 차지하는데, 위례신도시 내 다른 아파트와 비교해도 특히 높은 비율"이라며 "실제 공사에 투입되는 직접 공사비는 큰 차이가 없지만 부풀리기 쉬운 비용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소수의 건설사들이 공공택지 당첨 확률을 높이기 위해 시공능력이 없는 수십 개의 계열사를 동원하는 일명 ‘벌떼투찰’이 공정한 입찰질서를 무너트린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SH공사가 실시한 공공택지 입찰에 A1-2블록은 200개 업체가, A1-4블록은 199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했는데 제비뽑기 방식을 통해 A1-2와 A1-4를 낙찰받은 업체는 각각 베르디움하우징(주)과 ㈜호반건설주택으로 모두 호반 계열사다. 

이들 아파트를 실제 분양하고 시공하는 곳은 호반건설로, 자회사를 동원해 택지를 확보한 후 합병 등을 통해 호반건설로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경실련은 추정했다.경실련은 지난 8월 조사 결과 이런 방식으로 공공택지를 가장 많이 가져간 건설사는 중흥, 호반, 반도, 우미, 제일건설 순으로, 이들 5개 건설사가 가져간 필지는 전체 473개 중 142개, 30%에 달하며 금액으로는 총 10조5700억원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