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송파구 최초 리모델링’ 오금 아남 아파트 내년 착공
쌍용건설, ‘송파구 최초 리모델링’ 오금 아남 아파트 내년 착공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12.27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구 오금동 아남 아파트 투시도 (쌍용건설 제공)
송파구 오금동 아남 아파트 투시도 (쌍용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박현철 기자] 쌍용건설이 내년 하반기 서울 송파구 오금동에 있는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한다.

아남아파트 리모델링사업조합 관계자는 "오는 28일 분담금 확정총회 개최에 이어, 내년에 이주와 착공을 진행해 송파구 최초 리모델링 아파트로서 탈바꿈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용적률이 283%로 재건축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쌍용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고 10여 년 전부터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해왔다.

쌍용건설은 현재 지하 1층~지상 15층 2개동 299가구를 수평 증축해 지하 3층~지상 16층 2개동 328가구로 리모델링 한다. 새로 생기는 29가구는 모두 일반분양해 조합원 부담금을 20~30% 줄이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주차대수도 기존 165대에서 330대로 2배 늘어난다.

내진 설계는 물론 전용 106㎡ 세대는 두 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세대분리형 평면이 도입된다. 무료 발코니 확장과 미세먼지를 대비한 헤파(HEPA) 필터, 무인택배시스템, 세대별 창고 등도 제공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오금 아남아파트는 재건축과 달리 초과이익 환수가 없으며 분양가 상한제도 적용받지 않아 사업 진행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면서 "업계 최고의 리모델링 실적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송파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4호 준공을 포함해 누적 수주실적 1만 가구를 돌파했다. 지난 9월에도 225가구 규모의 신답 극동아파트 공사를 수주하는 등 주택 리모델링 분야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이 단지는 인근에 지하철 5호선 개롱역과 3호선 오금역이 있고 거여초, 오주중, 보인중, 보인고, 송파도서관 등과 가까워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또 성내천변에 위치해 탁 트인 조망은 물론 오금공원과 인접한 쾌적한 자연환경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