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삼이사 뜻? 추미애 법무부 장관 언급 '법조인 일침'
장삼이사 뜻? 추미애 법무부 장관 언급 '법조인 일침'
  • 허상진 기자
  • 승인 2020.01.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TV

[증권경제신문=허상진 기자] 장삼이사 뜻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삼이사'는 '장 씨의 셋째 아들과 이 씨의 넷째 아들'이란 뜻으로 성명이나 신분이 뚜렷하지 않은 평범한 인물을 가리킨다.

장삼이사 뜻이 집중되고 있는 이유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언급했기 때문.

지난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날 법무부는 입장문을 통해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1월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 강남 소재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검찰 간부의 상갓집에서 양석조(사법연수원 29기·차장검사)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직속상관인 심재철(27기·검사장)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조국 변호인이냐, 당신이 검사냐"라며 항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