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말라리아 치료제 효과로 '급등'…"코로나 임상 가능성 열어둘 것"
신풍제약, 말라리아 치료제 효과로 '급등'…"코로나 임상 가능성 열어둘 것"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03.2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트럼프 대통령 '클로로퀸'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신풍제약 "임상 제안 온다면 검토할 것"
(사진=네이버금융)
(사진=네이버금융)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말라리아 치료제가 ‘코로나19’에 효과를 보인다는 소식에 신풍제약(019170, 대표 유제만)이  코스피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말라리아 예방약인 ‘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이 약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FDA 승인을 거쳤다”고 밝히며 “클로로퀸이 코로나19 초기에 매우 고무적인 결과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사실 그동안 말라리아 치료제가 코로나19에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는 여러 차례 보고되어 왔었다. 실제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시에서 말라리아 치료제를 임상에서 사용한 결과 증상이 개선된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와 ‘말라클로’ 2종을 보유하고 있는 신풍제약도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제안이 온다면 이를 검토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현재 말라클로의 경우 마지막에 군납용으로 납품된 이후 생산이 중단된 상태”라며 “하지만 식약처나 연구기관 등에서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임상 제안이 들어온다면 검토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풍제약은 오전 11시 37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16.49%(1090원) 오른 7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