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현대로보틱스' 신규 설립
현대중공업지주, '현대로보틱스' 신규 설립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3.2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사업부문, 5월부터 독립법인 '현대로보틱스'로 새출발
현대중공업지주가 25일 대구 호텔아젤리아에서 제3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주총 장면 (사진=현대중공업지주)
현대중공업지주가 25일 대구 호텔아젤리아에서 제3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주총 장면 (사진=현대중공업지주)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중공업지주는 주총을 통해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대표이사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현대로보틱스’를 신규 설립했다.

25일 현대중공업지주(267250, 회장 권오갑)는 대구 달성군 호텔아젤리아에서 ‘제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2019년 재무제표 ▲분할계획서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총 5개 안건을 승인했다.

2019년 재무제표는 연결기준 매출 26조 6303억 원, 영업이익 6665억 원, 당기순이익 1153억 원으로 승인됐으며, 현금배당은 지난해와 동일한 주당 1만 8500원으로 확정됐다.

현대중공업지주는 또한 이날 로봇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자회사 ‘현대로보틱스’로 신규 설립하는 분할계획서를 승인했다. 분할기일은 5월 1일이다.

이번 분할을 통해 현대중공업지주는 그룹의 신사업 추진 및 투자에 집중하게 되며, 신설법인 현대로보틱스는 로봇사업에 맞는 투자와 경영 효율성 제고를 통해 글로벌 톱티어 로봇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이어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대표이사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으며, 서울대학교 신재용 교수(경영대학)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지주는 그룹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사업에 대한 투자 및 그룹사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기업을 성장시켜 그 성과를 주주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