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바자와디 해명 "인터넷 성범죄에 대한 새로운 법 제정됐으면 좋겠다는 의미"
심바자와디 해명 "인터넷 성범죄에 대한 새로운 법 제정됐으면 좋겠다는 의미"
  • 이경윤 기자
  • 승인 2020.03.26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데자부그룹
사진=데자부그룹

 

[증권경제신문=이경윤 기자] 래퍼 심바자와디 ‘n번방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심바자와디는 자신을 비판하는 의견에 “악의적 왜곡”이라고 24일 인터넷 매체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심바자와디는 “나 역시 조주빈 등 가해자 강력 처벌을 바란다”면서 “내 기존 주장은 ‘인터넷 성범죄에 대한 새로운 법이 제정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내 말의 본질은 ‘강하게 처벌하되, 너무 부풀려진 인원으로 보도되는 것도 부적절하다는 것”이라 말했다. 또 “난 ‘감정적이기보다 이성적으로 처벌하자’고 했는데 언제부터 이게 ‘약하게 처벌하자’는 뜻이 됐느냐”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 성폭력임은 처음부터 인정했고, 관련법 제정을 주장했다”며 “이렇게 악의적으로 조작하며 프레임을 씌워서는 안 된다”고 자신을 향한 비판에 입장을 전했다.

심바자와디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이럴 때일수록 순간 뜨거운 감정보다 차갑고 냉정한 이성으로 처벌이 이뤄졌으면 한다”며 “검경이 일망타진하여 정의가 실현되게 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글에 “26만 명은 부풀려진 숫자”라는 내용을 담아 이목을 끈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