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입장, 조주빈에 금품 건넨 이유는? "증거 확보 위해 어쩔 수 없어"
손석희 입장, 조주빈에 금품 건넨 이유는? "증거 확보 위해 어쩔 수 없어"
  • 이경윤 기자
  • 승인 2020.03.26 0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증권경제신문=이경윤 기자] 손석희 사장이 조주빈에게 협박 당했다고 밝혔다.

손석희 사장은 25일 JBTC를 통해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 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손 사장은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때문에 한동안 자신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고, 특히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손석희 사장은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조주빈에게 요구했다고 한다. 그러자 "조주빈이 금품을 요구했다"며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라고 금품 제공의 이유를 밝혔다.

손석희 사장은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다.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며 자신을 협박한 조주빈이 N번방 사건의 용의자라는 걸 뒤늦게 알게 됐다고 밝혔다.

JTBC는 이런 손석희 사장의 입장 발표에 대해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