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억의 사랑 알베르토 코로나 19? 77억의 사랑, 알베르토 "이탈리아 코로나 심각한 이유 제한령 안지켜서"
77억의 사랑 알베르토 코로나 19? 77억의 사랑, 알베르토 "이탈리아 코로나 심각한 이유 제한령 안지켜서"
  • 허상진 기자
  • 승인 2020.03.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사진=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증권경제신문=허상진 기자] '77억의 사랑' 알베르토 코로나 19가 궁금한 가운데 알베르토가 자국에서 코로나19가 심각한 이유를 추측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 알베르토는 “이탈리아가 지금 전 세계적으로 치사율이 제일 높고, 사망자 숫자도 제일 많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이탈리아도 처음엔 한국처럼 대응을 잘했다. 그런데 많은 국민들이 정부 말을 잘 안들었다. 이동 제한령을 잘 지키지 않아 며칠 만에 확진자가 엄청 늘었다”고 설명했다. 

알베르토는 "지금은 집에서 나갈 수 없고, 이동하려면 서류가 있어야 한다. 안 지키면 벌금을 내거나 3개월 징역을 살아야 한다. 스포츠, 공연 등 각종 행사도 다 중단됐고 마트, 약국, 병원을 제외한 상점도 영업을 하지 않고 있다"고 현지의 상황을 전했다. 

알베르토는 이날 코로나19로 더욱 부각되고 있는 인종차별에 대해 “전염병이 있을 때마다 인종 차별이 있다”며 “이탈리아에서도 중국계 이탈리아인이 잔돈이 없어서 주유소에 들어갔다가 직원과 다툼을 했는데 그 옆에 있던 다른 사람이 유리잔으로 폭행해 부상을 당한 일도 있었다”라고 공감했다. 

한편 '77억의 사랑'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