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 오전까지 빗방울…낮 최고기온 21도로 포근
전국 곳곳 오전까지 빗방울…낮 최고기온 21도로 포근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3.2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 그친 뒤엔 체감온도 낮아지면서 쌀쌀
봄비가 내리는 3월 26일 오전 경남 남해군 설천면 왕지 벚꽃길을 우산을 쓴 주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봄비가 내리는 3월 26일 오전 경남 남해군 설천면 왕지 벚꽃길을 우산을 쓴 주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금요일인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려 곳곳에 비가 내리겠고 오후부터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에는 밤에 비나 눈이 내리겠다. 이후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등 쌀쌀해 따뜻한 옷차림이 필요하겠다.

기상청은 "오늘 새벽 6시까지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 전라도·경남 30~80㎜(많은 곳 남해안·지리산 부근 100㎜ 이상), 중부지방·경북·서해5도·울릉도·독도 10~30㎜다.

예상 적설량은 이날 밤 강원 북부 산지에서 1㎝ 내외다.

비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낮 12시 사이에 서울·경기도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후 3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오후부터는 강원도와 경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겠다.

다만 동해안의 경우는 오는 28일 새벽 6시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고,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에는 이날 오후 6시부터 28일 0시에 비 또는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있겠다.

비가 그친 뒤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 쌀쌀하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9~15도, 낮 최고기온은 10~21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8도, 수원 11도, 춘천 11도, 강릉 12도, 청주 11도, 대전 12도, 전주 12도, 광주 11도, 대구 14도, 부산 15도, 제주 16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5도, 수원 15도, 춘천 18도, 강릉 13도, 청주 17도, 대전 17도, 전주 17도, 광주 15도, 대구 20도, 부산 21도, 제주 18도다.

부산, 울산과 경남 남해안에는 전날 오후 11시를 기해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제주도와 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의 경우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상청은 전날 오후 11시를 기해 남해 서부 동쪽 먼 바다와 남해 동부 해상에도 풍랑주의보가 추가 발효됐다고 밝혔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