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코로나쇼크'로 '비상경영체제' 돌입
롯데건설, '코로나쇼크'로 '비상경영체제' 돌입
  • 이상윤 기자
  • 승인 2020.03.2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경영체제로 선제적 위기대응 시스템 구축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사진 가운데)와 임직원들이 27일 잠원동 본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비상경영체제에 따른 임직원 행동강령 및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을 진행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사진 가운데)와 임직원들이 27일 잠원동 본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비상경영체제에 따른 임직원 행동강령 및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을 진행했다. (사진=롯데건설)

[증권경제신문=이상윤 기자] 롯데건설이 ‘코로나쇼크’에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27일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잠원동 본사에서 비상경영체제 행동 강령과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롯데 지주의 비상경영체제 선언에 따라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비상경영체제 안에서 롯데건설은 기존 사업장의 현안을 상시 분석하여 모니터링하고, 신규 사업장의 투자의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해 리스크를 최소화할 예정이며, 예산 관리 역시 강화할 방침이다. 향후 발생 가능한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대비할 예정이다.

이날 롯데건설은 비상경영체제뿐만 아니라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도 함께 진행했다. 이는 세계적으로 부패 방지 협약, 국제규범 등을 통해 기업의 윤리적 경영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공정한 업무처리로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비상경영 행동강령의 주요 준수사항으로는 철저한 원가 및 비용 절감을 시행하고 전사 생산성을 향상함과 더불어 윤리경영의 실천, 상생경영 및 안전의식의 생활화를 포함하고 있다.

더불어 이날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우리가 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히 임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