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ON' 출범·추가 상장 통해 성장 동력 확보할 것"
황각규 "'롯데ON' 출범·추가 상장 통해 성장 동력 확보할 것"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3.2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롯데지주 주주총회서 계획 밝혀…온라인 유통 강화하고 여력 있는 계열사 상장 추진할 듯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롯데 제공)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롯데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롯데지주는 27일 온라인 쇼핑 강화, 선진국 시장 진출, 스타트업 투자, 추가 상장을 통한 기업 구조 투명화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부회장)는 이날 열린 주주총회에 참석해 “위기를 기회로 활용할 수 있게 모든 역량을 쏟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코로나19로 재난 사태를 맞이했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예측 불가능한 시장 변화 속에서 기업엔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성공 전략을 내놔야 하는 숙제가 주어졌다”고 말했다.

롯데지주는 이를 위해 미래 성장 동력 발굴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온라인 유통 사업을 일원화하고, 여기에 오프라인 매장을 결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다음 달 출시될 통합 모바일 쇼핑앱 ‘롯데ON’을 통해 구현될 전망이다.

황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짜임새 있고 압도적인 경쟁력을 갖춘, 수직 계열화된 유통 플랫폼을 출범하겠다”며 “이 플랫폼에 유통·서비스·문화 등 접점에서 확보한 빅데이터와 AI를 기반으로 하는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탑재하겠다”고 했다.

롯데는 ‘롯데ON’을 주축 삼아 경쟁사 신세계그룹의 SSG닷컴, 쿠팡 등과 본격적으로 경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신동빈 회장은 최근 한 일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쿠팡을 겨냥해 “매년 1조원 넘는 적자를 내도 주주로부터 보전 받는 기업과 경쟁하지 않겠다”며 차별화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롯데지주는 또 다양한 벤처캐피탈과 스타트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미래 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역량을 확보하고, 해외 시장에서 성장하기 위해 미국·일본 등 선진국 시장에서 사업 기회를 찾겠다는 방침이다. 계열사 추가 상장 가능성도 제시했다. 

황 대표는 “추가 IPO를 통해 보다 투명한 체제를 완성하고 그 자체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성장 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으로 면세 사업부 실적이 타격을 입으며 호텔롯데 상장 작업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당장 여력이 있는 계열사부터 우선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계열사 가운데는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과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 등이 최근 거론되고 있다.

친환경 기업 활동에 대한 큰 그림도 공개했다. 원료 확보에서 제품 생산-유통-판매에 이르는 과정 전반에서 재활용 활성화, 친환경 포장 확대, 식품 폐기물 감축 등을 더 적극적을 실행하겠다는 의지다.

황 대표는 “’함께 가는 친구 롯데’만의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활동을 확대해 소비자와 공감하는 좋은 기업, 건강한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선 신동빈 회장과 황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송용덕 부회장과 윤종민 경영전략실장을 새로 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이윤호 전 지식경제부장관과 곽수근 서울대 교수,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 김병도 서울대 교수를 재선임하고 이장영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을 신규 선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