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생필품 품귀' 싱가포르에 화장지 긴급 수출
홈플러스, '생필품 품귀' 싱가포르에 화장지 긴급 수출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4.0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 전자상거래 플랫폼 ‘큐텐’ 제안으로 자체 브랜드 화장지와 미용티슈 2000여개 공급
(사진=홈플러스 제공)
(사진=홈플러스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홈플러스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필품 품귀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싱가포르에 자체 브랜드(PB) 화장지 2종을 긴급 수출한다고 6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플랫폼 ‘큐텐’에 심플러스 화장지와 미용티슈 초도 수출 물량 2000여개를 공급하기로 했다. 화장지는 ‘큐텐’을 통해 온라인 판매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주요 식료품의 90%를 유일하게 육로 교역이 가능한 말레이시아로부터 수입한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달 18일부터 국경을 봉쇄함에 따라 각종 생필품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말레이시아 정부가 당초 지난달 31일까지 적용할 예정이었던 이동 제한 조치를 오는 14일까지로 연장하면서 싱가포르의 생필품 품귀 현상은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큐텐이 홈플러스 측에 PB 화장지 공급을 제안, 홈플러스는 긴급하게 화장지(롤휴지)와 미용티슈(곽티슈) 초도물량 2000여 개를 마련해 부산항에서 컨테이너선에 선적했다. 홈플러스와 큐텐 양사는 이번 초도 물량 수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생수 등 각종 생필품을 현지에 공급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