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잠정 영업익 6조4000억…전년比 2.7%↑
삼성전자, 1분기 잠정 영업익 6조4000억…전년比 2.7%↑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4.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시장 컨센서스 2000억 가량 웃돌아 코로나19 여파 속 선방
삼성전자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삼성전자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재용)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잠정 실적을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으로 7일 공시했다. 

1분기 실적에서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기 대비 각각 8.15%, 10.61%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52조3900억원) 4.98% 늘어났지만 60조원은 넘지 못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2.73%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이익이 6조원을 하회할 수 있다는 증권업계의 전망치를 웃도는 수치라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평가된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증권사 3곳 이상이 추정한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실적 전망치는 6조2333억원이었다. 이는 연초 지난 1월 2일 대비 3.9% 내려간 수치다.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경기 전반이 위축되면서 삼성전자의 실적 전망치도 연초보다 소폭 하향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에 대해 연초의 기대치에는 못미치지만 예상치 못한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달러 강세로 인한 긍정적 영향과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의 시장 수요 회복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2분기 이후 모바일 수요의 둔화가 북미와 유럽에서 본격화됨에 따라 세트 수요 부진이 뒤따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4조2000억원, 6조1000억원으로 전망한다"며 "스마트폰과 TV 등 세트 수요 부진이 2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에 의거한 추정치로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향후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