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혐의 ' 두산家 4세 박중원, 징역 3년 실형 불복해 항소
'사기혐의 ' 두산家 4세 박중원, 징역 3년 실형 불복해 항소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5.2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적으로 재판 불출석했던 박중원 실형 선고 받자 항소
박중원 전 성지건설 부사장 모습(사진=뉴시스 자료화면)
박중원 전 성지건설 부사장 모습(사진=뉴시스 자료화면)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4억9천만 원대 사기 혐의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은 두산가 4세 박중원 전 성지건설 부사장이 항소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14일 실형을 선고 받은 뒤 항소 기간 마지막 날인 전날 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의 차남인 박 씨는 지난 2011년부터 4년 동안 피해자 4명에게 4억여 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 등으로 세 차례 기소됐다.

이후 기소된 박 씨는 공판기일 등을 꾸준히 출석해오다 세 차례의 선고기일에 모두 불출석해 선고가 계속 미뤄진 끝에 재판부는 공시송달을 진행했다. 

현행 소송 촉진 등에 관한 특례법 제23조에 따르면 ‘송달불능보고서 접수 6개월이 지나도록 피고인의 소재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 피고인의 진술 없이 재판할 수 있다’고 규정한 만큼 불출석 상태에서 선고가 내려졌다.

결국 지난 14일 재판부는 박 씨에 대해 “계약서를 위조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고 편취한 금액 거액인데 모두 생활비로 사용한 점 등으로 미뤄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징역 3년의 실형을 내렸다.

특히 재판부는 “박 씨의 공소사실에 따른 증거가 유죄로 인정되고 무엇보다 범행을 모두 부인하며 도주하다 재판에도 불출석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