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마젠, 코로나19 진단 'LDT 서비스' 美 FDA 긴급사용승인
소마젠, 코로나19 진단 'LDT 서비스' 美 FDA 긴급사용승인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07.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3일 코스닥 상장…빠르면 이달부터 美 대형병원에 제공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미국 바이오기업 소마젠(대표 라이언 김)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코로나19 진단 LDT 서비스에 대한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LDT(Laboratory Developed Test) 서비스는 CLIA Lab 인증을 받은 실험실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진단 검사 서비스를 뜻한다. 소마젠은 자체 보유한 CLIA Lab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 LDT 서비스인 ‘Psoma COVID-19 RT Test’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4월 21일 미국 FDA에 EUA를 신청한 바 있다.

소마젠은 이르면 이번 달부터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등 워싱턴 DC 지역의 대형 병원을 중심으로 승인받은 ‘Psoma COVID-19 RT Test’를 제공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스닥시장 공모를 위한 기업가치 산정 시 제시했던 추정 손익에는 이번 승인 받은 코로나19 진단 LDT 서비스 매출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설비 증설을 통해 코로나19 진단 서비스 추가 매출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약 260만명으로 전 세계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내에서 6월 한 달간 실시된 검사 건수는 약 1680만건으로, 미국 코로나19 진단 서비스 시장은 6월 한 달 기준으로만 약 16억8000만달러(한화 약 2조180억원) 규모, 연간으로는 약 200억달러(한화 약 24조원) 규모의 시장으로 추정된다.

라이언 김 대표는 “이번 미국 FDA의 EUA 승인은 소마젠 RT-PCR(실시간 유전자증폭검사) 분석 능력을 공식적으로 검증을 받았다는 의미”라며 “이를 통해 미국 유전체 분석 및 진단시장에서 소마젠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는 한편, 향후 전 세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성 질환에 대해 언제든지 신속한 진단 서비스 개발과 제공이 가능하도록 질병 진단 플랫폼을 구축,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소마젠은 오는 13일 코스닥시장에 상장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