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미래 핵심 인력 1000명 채용…'반도체 비전 2030' 속도
삼성전자, 올해 미래 핵심 인력 1000명 채용…'반도체 비전 2030' 속도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7.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석박사 1000여명 채용…역대 최대 규모
"이재용 '인재 중시 철학' 기반한 대규모 인재 확보"
시스템반도체 등 미래 기술 분야 경쟁력 강화 박차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재용)가 올해 시스템 반도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등 차세대 신기술 분야에서 1000명의 핵심 인력을 채용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반도체 설계, AI 분야의 박사급 인력을 500여명 채용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석박사 인력 채용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인 총 1000여명을 채용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18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으며, 지난해 4월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 5000명을 채용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래 사업 분야의 우수인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건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 정보기술(IT) 산업 경쟁 심화, 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서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맞추어 지난 3월 DS부문 채용 공고를 통해 차세대 메모리 리더십 강화를 위한 메모리 연구개발과 시스템 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설계·공정 분야, 반도체 생산라인 스마트공장 구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적인 AI 및 소프트웨어 등 여러 분야에서 인재를 영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9월 삼성종합기술원 방문 당시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역량 확보를 위해 내부 인재를 육성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좋은 일자리 창출'을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채용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기업의 의무"라며 "(일자리 창출을 통해)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에서는 "세계 경기가 둔화되고 여러 불확실성으로 인해 어려운 시기지만 저희는 흔들리지 않고 차세대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5월 대국민 기자회견에서도 "삼성은 앞으로도 성별과 학벌, 나아가 국적을 불문하고 훌륭한 인재를 모셔 와야 한다"라며 "그 인재들이 주인의식과 사명감을 가지고 치열하게 일하면서 사업을 이끌어가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근엔 이 부회장이 글로벌 AI 석학인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출신 세바스찬 승(승현준) 사장을 삼성리서치 소장으로 직접 영입하며 글로벌 인재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