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아산병원-현대로보틱스, 언택트 감염관리로 스마트병원 구축 나선다
KT-서울아산병원-현대로보틱스, 언택트 감염관리로 스마트병원 구축 나선다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7.0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KT AI/DX융합사업부문 전홍범 부사장, 서울아산병원 이상도 병원장, 현대로보틱스 서유성 대표이사 (사진=KT 제공)
왼쪽부터 KT AI/DX융합사업부문 전홍범 부사장, 서울아산병원 이상도 병원장, 현대로보틱스 서유성 대표이사 (사진=KT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KT(030200, 대표 구현모)는 서울아산병원(병원장 이상도), 현대로보틱스(대표 서유성)와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증가하면서, 중증환자 입원이 많은 서울 아산병원은 외래진료와 입원환자 보호를 위해 스마트 병원 솔루션의 필요성이 컸다.

3사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영상솔루션을 통해 △선별 진료소 방문환자와 병원 진료실을 연결하는 ‘원내 감염관리 언택트 진료’ △웨어러블 디바이스·IoT센서·의료전용 영상솔루션으로 입원환자 위치와 건강상태를 파악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대면 실시간 케어(스마트환자관리) △병원 내 물품·자산 관리를 로봇기반으로 자동화하는 스마트 물류 관리 솔루션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KT는 5G, AI, 클라우드 등 ICT 역량을 활용한 의료 디지털 전환(DX) 플랫폼과 솔루션 개발을 주도하고, 현대로보틱스는 로봇으로 자동화 설비를 구축한다. 서울아산병원은 스마트병원 솔루션 실증사업(PoC)을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언택트 진료 솔루션이 필요한 의료현장에 DX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3사간 협력은 지난 6월 현대로보틱스 투자 이후 첫 번째 사업협력으로, 스마트 감염관리 솔루션 공동개발을 통해 의료기관의 감염병 확산 방지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2월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 협력체인 ‘AI원팀’을 함께 발족하고, 이어 4월에는 KT-현대건설기계 간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지난 6월에는 KT-현대중공업그룹 전략적 투자협약 체결을 통해 KT가 현대중공업 계열 로봇회사인 현대로보틱스에 500억원을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하는 등 활발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