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복장 자율화로 업무환경 혁신…"티셔츠·청바지도 괜찮아요"
롯데지주, 복장 자율화로 업무환경 혁신…"티셔츠·청바지도 괜찮아요"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7.0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 통해 업무효율 높이고 유연한 근무 환경 조성
(사진=롯데지주 제공)
(사진=롯데지주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롯데지주는 1일부터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6일 진행된 롯데지주 노사협의회에서 의결된 사항이다.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을 통해 업무효율을 높이고 유연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롯데지주 전 직원은 회사에서 근무 복장으로 정장, 비즈니스 캐주얼, 캐주얼 의류(라운드 티, 청바지, 운동화) 등을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다. 시간, 장소, 상황을 고려해 본인이 일할 때 가장 편한 복장을 선택하면 된다.

롯데지주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크게 변화되는 업무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유도하고 있다. 지난 5월23일부터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전 임직원 대상 재택근무제를 운영하고 있다. 부서 특성에 맞춰 일주일 중 자신이 원하는 요일을 선택해 집에서 근무할 수 있다.

한국과 일본에서 재택근무를 해본 신동빈 회장은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근무 시스템 혁신을 당부한 바 있다. 

계열사인 롯데쇼핑의 경우 출근하지 않고도 자택이나 현장근무지에서 가까운 사무실에서 업무를 볼 수 있는 ‘거점 오피스’를 이날부터 도입한다. 롯데백화점 노원점, 일산점, 인천터미널점, 평촌점, 빅마켓 영등포점에 225석 규모의 스마트 오피스를 마련했다.

손희영 롯데지주 기업문화팀장은 “기존의 형식적이고 딱딱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개성을 존중하는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근무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며 “이 제도로 구성원들의 업무 효율과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