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 규모 기안금 지원받는 대한항공 '안도'…아시아나항공은 제외돼 '한숨'
1조원 규모 기안금 지원받는 대한항공 '안도'…아시아나항공은 제외돼 '한숨'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07.0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안금 심의회 "아시아나항공은 인수합병(M&A) 문제부터 해결하는 것이 우선"
좌측부터 대한항공 항공기와 아시아나항공기(사진=뉴시스)
좌측부터 대한항공 항공기와 아시아나항공기(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코로나 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003490, 대표 조원태, 우기홍)과 아시아나항공(020560, 대표 한창수)간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모양새다.

대한항공은 최근 정부로부터 1조원대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이하 기안금) 지원을 확정받은 가운데 아시아나항공은 HDC현대산업개발로부터 인수합병(M&A) 문제가 잘 해결되지 않고 이번 기안금 지원대상에서도 제외돼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이하 기안금 심의회)는 지난 2일 열린 6차회의에서 항공업체 기안금 지원여부 대상을 심의한 결과, 대한항공 지원요건이 충족돼 1조원 규모의 기안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안금 심의회는 대한항공에 대한 구체적인 자금지급 시기 등을 놓고 세부적인 실무 협의가 진행 중이며, 대한항공이 자금 지원을 신청하면 세부 지원 조건을 심의하기로 했다.

이에 반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번 기안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고 하루빨리 매각 문제가 해결돼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지만, 코로나 19 장기화로 현재로서는 언제 매각이 마무리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기안금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기안금 심의회는 기안금 지원보다는 먼저 인수합병 문제해결이 더 급선무라는 판단에 영향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안금 심의회는 현재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 이번 기안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이에 대해, 기안금 심의회는 현재까지 정책금융 제도를 통해 LCC항공사에게 약 4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중일 뿐만 아니라,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135조원+α)’을 통한 일부 지원 및 인수합병 등의 대안으로 정상화 진행을 모색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안금 대상선정 요건으로 △코로나 19로 경영여건이 악화된 것인지에 대한 여부 △기금 지원으로 인한 일시적 위기 극복과 향후 경쟁력 확보 여부 △총차입금 5000억원 이상, 근로자수 300인 이상인지에 대한 3가지 부분이 평가항목에 포함됐다.

한편 기안금 심의회 제7차 회의는 오는 9일 개최될 예정인데, 다음주 중 자금지원 신청공고를 거쳐 7월 말부터 자금지원을 진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