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국산 1호 보톡스 '메디톡신' 3종 허가취소
법원, 국산 1호 보톡스 '메디톡신' 3종 허가취소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07.0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취소 처분 집행정지 신청 '기각'…14일부터 효력발생
메디톡신 제품 이미지 (사진=메디톡스 제공)
메디톡신 제품 이미지 (사진=메디톡스 제공)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국내 첫 보툴리눔 톡신인 ‘메디톡신’의 국내허가가 오는 14일 취소된다.

대전지방법원 제1행정부는 메디톡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메디톡신 허가취소 처분에 대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18일 원액 바꿔치기 및 정보 조작으로 적발된 메디톡신 3종(50·100·150단위)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소했다.

이에 메디톡스는 같은 날 대전지법에 품목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및 처분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당초 지난달 25일로 예정돼있던 허가취소 처분을 이달 14일까지 일시 정지했지만  이번 기각 결정에 따라 메디톡신은 오는 14일 이후 허가취소 효력이 발생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