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연 0.5% 동결···부동산 '자금 쏠림' 등 우려
한은, 기준금리 연 0.5% 동결···부동산 '자금 쏠림' 등 우려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0.07.1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5월 28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5월 28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이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대응하기 위해 이미 역대 최저 수준까지 금리를 내린 만큼, 당분간 그 효과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시장에서는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가 동결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추가 금리 인하 여력이 제한적인 데다, 금리를 더 낮출 경우 부동산 시장으로 자금이 쏠릴 수 있는 등 금융 불균형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은은 지난 3월 16일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이어 5월 28일 두 달 여만에 기준금리를 연 0.5%로 0.25%포인트 더 낮췄다. 두 차례에 걸친 금리 인하로 한은이 추가로 쓸 수 있는 인하 카드는 거의 소진한 셈이었다. 

최근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고 있는 점도 한은의 금리 인하 결정을 신중하게 하는 대목이다. 저금리로 풍부해진 유동성이 부동산 과열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