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전국 장맛비…서울·경기 오후부터 갬
[날씨] 전국 장맛비…서울·경기 오후부터 갬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7.2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영동 최고 400㎜ 물폭탄
서울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금요일인 24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청도는 오후 3시부터 비가 차차 그치겠고, 강원영동지역과 경북북부동해안 지역에서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새벽 3시께부터 오후 6시 사이에는 강원영동에, 오는 25일 새벽 6시까지는 경북북부동해안에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일부 지역에서는 예상 강수량이 100~250㎜에 달하는 등 매우 많은 양의 비가 오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특히 강원영동은 동해북부해상에 고기압이 위치하는 가운데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오는 26일까지 정체하면서 장시간 비가 이어지겠다"면서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고 전했다.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한 지역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재차 비가 내리면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에도 주의해야겠다. 

기상청은 "짧은 시간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하천이나 계곡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다"며 "산간과 계곡을 찾은 야영객들은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날(23일)부터 내린 장맛비는 서울과 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에서 이날 오후 3시께 차차 그치겠다. 강원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내리는 비는 오는 25일 밤 9시 사이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많은 비가 예보된 강원영동 지역은 밤 12시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이번 비의 예상 강수량은 오는 25일까지 경북북부동해안·강원영동에서 100~250㎜, 경남해안은 70~150㎜, 그 밖의 전국은 40~100㎜를 오가겠다. 

계속되는 장맛비의 낮 기온은 28도 이하로 낮아지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1~27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20도, 대관령 14도, 강릉 19도, 청주 22도, 대전 22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대구 22도, 부산 22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대관령 20도, 강릉 25도, 청주 25도, 대전 24도, 전주 25도, 광주 24도, 대구 26도, 부산 25도, 제주 27도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확산과 강수의 형상으로 전국이 대체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시간당 35~70㎞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