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지속가능한 수산물' 특가전
마켓컬리, '지속가능한 수산물' 특가전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7.2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생태계·자원 보존하는 방식으로 어획된 수산자원
(사진=마켓컬리 제공)
(사진=마켓컬리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마켓컬리는 오는 8월5일까지 ‘해양관리협의회(Marine Stewardship Council: MSC) 인증’ 상품을 모아 최대 25% 할인 판매하는 ‘지속가능한 수산물 특가전’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MSC 에코라벨은 바다 생태계와 자원을 보존하는 방식으로 어획된 수산자원에 부여하는 인증이다. 남획, 불법 어획, 혼획 등을 방지하고 해양 환경 파괴를 최소화하는 지속가능어장에서 생산한 수산물에 부여하고 있으며 전 세계 어획량의 약 16%가 MSC 인증을 받은 어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이번 특가전은 지속가능한 어업을 통해 어획한 명태에서 선별한 명란, MSC 인증을 받은 홍어로 만든 홍어날개 회뿐 아니라 친환경적으로 잡은 호주산 바나나 새우 등 총 13개 수산물을 준비했다.

마켓컬리에서 판매하고 있는 지속가능한 수산물은 해양관리협의회의 MSC 인증 및 세계 양식 책임 관리회의 ASC 인증을 받은 상품, 그리고 해양수산부의 유기식품 인증, 유기가공품 인증, 무항생제 인증 상품 등 총 30여가지다.

앞서 ㈜컬리는 지난 7월22일 해양관리협의회와 ‘지속가능수산물의 소비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바 있다. 이를 통해 ㈜컬리와 해양관리협의회는 △지속가능수산물 구매 장려 △지속가능수산물 소비문화 프로그램 개발 △지속가능수산물 공동 프로모션 진행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그동안 수산물은 신선도를 직접 확인할 수 없는 온라인에서의 구매 비율이 높지 않은 상품군이었다. 그러나 마켓컬리에서는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간 대비 판매량이 128% 증가했다. 마켓컬리는 냉장상품은 영하 5도, 냉동상품은 영하 18도의 기준 온도를 유지하는 풀콜드체인으로 수산물을 배송하고 있다.

마켓컬리는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는 상품 선정을 통해 지속가능한 유통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