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HA필러 4종 인도네시아 판매허가 획득
휴젤, HA필러 4종 인도네시아 판매허가 획득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07.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내 시장 점유율 15% 이상 달성 목표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휴젤(145020, 대표 손지훈)은 지난달 30일 자사 HA필러 라인인 ‘더채움 스타일’ 4종 제품의 인도네시아 판매 허가를 취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로 인허가 절차 과정이 까다로워 해외 기업 및 제품의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다. 그럼에도 전 세계 4위 인구 대국이자, 인근 국가로의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서 높은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국내 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인도네시아 판매 허가를 획득한 더채움 스타일은 휴젤이 지난해 3월 신규 출시한 프리미엄제품 라인이다. 800만 시린지 이상의 판매를 통해 입증된 ‘더채움’ 브랜드만의 노하우에 휴젤만의 차별화된 신공법을 적용해 높은 탄성과 보다 자연스러운 볼륨감 구현이 강점이다. 

특히 국산 원료 사용은 물론 모든 생산 공정을 국내에서 진행, 높은 안전성까지 갖춰 까다로운 인도네시아 허가 취득이 가능했다.

휴젤은 현지 키닥터와 헤비유저를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현지 시장 점유율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K-뷰티’에 대한 관심과 호응이 높은 시장으로 한국 미용 시술 관련 트레이닝에 대한 수요도 높다. 

휴젤은 이러한 시장 특성을 고려해 올해 ‘웨비나(Web+Seminar)’ 형식의 학술 포럼을 준비 중에 있다. 이외에도 체계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3년 내 시장 점유율 15% 이상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높은 성장잠재력을 지닌 나라로 현지 시장 내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특히 현재 HA필러 외 자사 보툴리눔 톡신의 허가 획득을 위한 과정이 진행 중인 만큼 향후 현지 시장에서 두 제품의 높은 시너지 효과를 통해 빠른 시장 점유율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