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항공우주 품질경영시스템 AS9100 인증 획득
두산중공업, 항공우주 품질경영시스템 AS9100 인증 획득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7.3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프린팅 기술, 기존 발전용 부품에서 항공우주 산업 부품 제작까지 확대
두산중공업의 국제항공품질협회(IAQG) 항공우주 품질경영시스템 AS9100 인증서 (사진=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의 국제항공품질협회(IAQG) 항공우주 품질경영시스템 AS9100 인증서 (사진=두산중공업 제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두산중공업이 항공우주 품질경영시스템 AS9100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30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항공우주 품질경영시스템 AS9100 인증으로 항공우주 분야 부품산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AS9100은 세계 항공우주 분야에서 요구되는 안전성, 신뢰성, 특수요건을 반영해 국제항공품질협회(IAQG)가 제정한 국제 표준 규격으로, 항공산업 진입에 필수적인 인증이다. 이번에 두산중공업이 획득한 인증의 범위는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부문에 대한 3D 프린팅 개발 및 제조 분야다.

3D 프린팅은 금속 또는 플라스틱 분말을 층층이 쌓으면서 레이저로 용융시켜 부품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일반 가공기술로는 구현하기 어려운 복잡한 설계를 가능케 하며, 제조단가를 절감하고 제작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는 장점이 있다.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등 발전용 부품 제작 선진화를 위해 2014년부터 3D 프린팅 기술을 도입했다. 이후 이 분야에 약 200억원을 투자해 오면서 창원 본사에 3D 프린팅 전용 팹(FAB, 제조 공장)을 구축중이며, PBF방식으로 국내에서 가장 큰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대형 금속 3D 프린터도 도입했다.

더불어 두산중공업 한 관계자는 “이번 인증으로, 두산중공업의 3D 프린팅 기술을 기존 발전용 부품 제작은 물론 항공, 우주산업 부품 제작까지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는 면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2025년부터는 3D 프린팅 소재 관련 매출을 연간 2천억원 이상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