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전국 곳곳 천둥·번개 소나기…충청·호남 출근길 강한 비
[날씨] 전국 곳곳 천둥·번개 소나기…충청·호남 출근길 강한 비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07.31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전라 최대 150㎜ '물폭탄'
일부 지역 열대야… 낮 체감 33도 이상인 곳도
전국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지난 10일 오후 울산시 남구 롯데호텔 인근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금요일인 31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이번 비는 지역별 시간별 강수량 차가 큰 것이 특징으로 충청과 호남권에서는 출근길 강한 비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31일 낮 12시부터 밤 9시 사이에 서울과 경기남부, 충청내륙, 남부 내륙에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이어 "새벽부터 오전 9시 사이에는 충청과 호남에서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 바란다"며 "경기남부와 남부지방에도 출근길 강수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이번 비는 지역별로 강수량 차가 크며 짧은 시간동안 국지적으로 매우 강하게 많이 내린다는 특징이 있다"고 덧붙였다.

예상 강수량은 31일 오전 9시까지 충청남부와 전북, 전남북부가 50~150㎜, 충청북부와 전남남부, 경남, 경북내륙이 30~80㎜, 경기남부와 경북동해안이 5~30㎜다.

소나기는 31일 낮 12시부터 밤 9시까지 서울과 경기남부, 충청내륙, 남부내륙이 10~60㎜가 되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낮 기온은 모레(다음달 1일)까지 31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높은 습도로 인해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며 매우 더울 전망이다.

31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5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수원 23도, 춘천 23도, 대관령 18도, 강릉 24도, 청주 24도, 대전 24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대구 24도, 부산 23도, 제주 25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7도, 수원 30도, 춘천 30도, 대관령 28도, 강릉 33도, 청주 30도, 대전 30도, 전주 30도, 광주 31도, 대구 32도, 부산 29도, 제주 33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