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2분기 공적자금 4115억원 회수…회수율 69.5%
금융위, 2분기 공적자금 4115억원 회수…회수율 69.5%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09.1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보증, 국책은행 등 배당금 받아
연도별 공적자금 회수 현황 (표=금융위원회)
연도별 공적자금 회수 현황 (표=금융위원회)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금융위는 올해 2분기에 공적자금 4115억원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16일 금융위원회는 올해 2분기(4~6월) 공적자금 4115억원을 회수했다고 설명했다. 2분기 회수금은 예금보험공사가 서울보증보험으로부터 받은 2019 회계연도 배당금 1504억원과 우리금융지주 배당금 872억원, 수협은행 배당금 501억원 등 2877억원 등이다.

이외 정부가 기업은행으로부터 받은 2019 회계연도 배당금 757억원과 산업은행 303억원, 수출입은행 177억원 등 1237억원이 있다.

이로써 금융위는 지난 1997년 11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총 168.7조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지원해 현재까지 117.2조원을 회수해 회수율은 69.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적자금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로 은행과 종합금융사 등 금융기관이 부실해지자 이를 정리하기 위해 정부보증채권 등을 재원으로 1997∼2002년 조성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