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10만원 이하 소포장 추석 선물 늘린다
현대百, 10만원 이하 소포장 추석 선물 늘린다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0.09.1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인 가구 증가로 소포장·실속형 상품 찾는 고객 늘어나 …상품군 30% 늘리고 물량 50% 확대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현대백화점이 추석을 앞두고 10년 만에 9만원짜리 냉장 한우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늘어난 1~2인 가구를 겨냥해 올해 소포장·실속형 선물세트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추석 선물세트 중 소포장한 10만원 이하 선물세트 종류를 지난해 추석보다 30% 가량 늘리고 물량도 50% 가량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표상품은 9만원짜리 한우 선물세트 ‘현대 한우 소담 성’(0.8kg)이다. 한우를 450g씩 포장해 총 3~4kg으로 구성한 기존 20~40만원대 한우 선물세트와 달리 200g씩 소분해 총 0.8kg으로 구성했다. 명절 선물 판매 기간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부위인 불고기용과 국거리용으로 구성했다.

수산물과 청과 부문도 10만원 이하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국내산 참굴비 10마리로 구성된 ‘영광 특선 참굴비 센스’(9만원), 33cm 이상 국산 민어 5마리를 말린 ‘민어 세트’(9만원), 제주산 손질 고등어를 개별 포장한 ‘실속 고등어 세트’(8만원)등이다. 사과·배를 각각 6개씩 포장한 ‘사과·배 센스 세트’, 샤인머스켓 1송이와 애플망고 4개로 구성된 ‘샤인머스켓·애플망고 세트’ 등도 10만원 내로 만나볼 수 있다.

프리미엄 전통 식품 브랜드 ‘명인명촌’도 5만원대 소포장 선물세트 ‘미소 합’의 물량을 30% 가량 늘렸으며 이밖에 다양한 소포장 선물세트를 마련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1~2인 가구 증가로 소포장·실속형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최근 트렌드를 반영해 올 추석에 관련 상품의 물량을 대폭 늘렸다”며 “명절 문화가 점차 간소화하면서 대용량으로 구성된 상품 대신 소포장 상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트렌드도 올 추석을 기점으로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