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美 자회사 한진인터내셔널에 9억5천만 달러 '수혈'
대한항공, 美 자회사 한진인터내셔널에 9억5천만 달러 '수혈'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09.1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사진=뉴시스)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대한항공(003490, 대표 조원태)은 16일 서울시 중구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이자 미국 현지에서 호텔‧부동산업을 하고 있는 한진인터내셔널(HIC)에 9억5천만달러(약 1조1175억원) 상당의 자금 대여를 심의·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총 9억5천만 달러 중 9억 달러는 한진인터내셔널의 차입금 상환에 사용, 5천만 달러는 코로나19로 인한 미국 호텔산업 악화에 따른 운영자금 충당에 투입된다.

한진인터내셔널은 198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된 회사로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2017년부터 윌셔 그랜드 센터를 재건축해 운영 중이다.

현재 한진인터내셔널은 9억 달러의 차입금이 이달 중 만기도래 예정이나, 코로나19로 호텔·오피스 수요 감소 등 시장상황 악화로 리파이낸싱(자금 재대출)이 지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이 우선적으로 일정 부분의 자금 대여를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대한항공이 한진인터내셔널에 제공하는 이번 대여금은 대부분 1년 이내 상환하는 조건의 내용을 담고 있다.

3억달러는 이달 말 대한항공이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이를 다시 한진인터내셔널에 대출한다. 대한항공이 대출금을 전달하는 구조로써 사실상 대한항공 유동성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대한항공은 미국 현지 투자자와 한진인터내셔널의 일부 지분 매각과 관련해 브릿지론(단기차입금 등의 필요자금을 일시적으로 조달하는 대출)을 협의 중에 있으며, 10월 중 3억달러는 브릿지론을 통해 상환 받을 예정이다.

또 다른 3억 달러는 내년 호텔·부동산 시장 위축 해소 및 금융시장이 안정화 되는 시점에 한진인터내셔널이 담보대출을 받아 자금을 충당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