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노량진4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돼…1988억원 규모
현대건설, 노량진4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돼…1988억원 규모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0.09.2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량진4구역 재개발 조감도 (사진=서울시 재개발·재건축 클린업시스템)
노량진4구역 재개발 조감도 (사진=서울시 재개발·재건축 클린업시스템)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현대건설(000720, 대표 박동욱)이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은 19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었다. 이날 열린 총회에서 조합은 현대건설과 수의계약에 대한 조합원의 찬반투표를 진행했고, 현대건설은 조합원들의 높은 지지를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노량진4구역은 두 차례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했지만, 두 차례 모두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하면서 유찰된 바 있다.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은 서울특별시 동작구 노량진동 227-121번지 일대에 지하 5층~지상 30층, 11개 동, 884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는 약 1988억원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