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이‧착륙 계산 안전운항 앱 개발
아시아나항공, 이‧착륙 계산 안전운항 앱 개발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10.1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350 항공기(사진=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사진=아시아나항공)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 대표 한창수)은 이‧착륙시 필요한 실시간 운항 데이터를 제공해 안전운항 강화를 위한 ‘이‧착륙 성능계산 어플리케이션(앱)’ 자체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착륙 성능 계산 어플리케이션(TOLDC)’은 조종사 개인용 태블릿 PC인 EFB(전자비행정보)에 해당 앱을 설치해 이‧착륙 데이터를 계산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과거 조종사들이 매뉴얼 책자로 이‧착륙 데이터를 직접 계산하던 방식에서 이번 앱을 통해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 인적 오류의 여지를 차단해 보다 정밀한 비행 데이터를 제공하게 됐다.

특히 △항공기 운항‧기상‧공항 정보와 항공기 성능 데이터를 결합해 이‧착륙 가능 여부를 자동 판단 △정밀 계산으로 항공기 최대 탑재량을 예측 △항로, 주변 장애물, 노탐(NOTAM, 국가별 운항정보 고시) 등 최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해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항이 가능해진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착륙 성능 계산 어플리케이션’을 비행 실무에 적용해 보다 정확한 비행 데이터를 산출할 수 있게 됨으로써 이‧착륙 안정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