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NH농협은행, 농업정책자금 부적격 대출 4년간 1010억
[국감] NH농협은행, 농업정책자금 부적격 대출 4년간 1010억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0.10.1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격 대출 취급자 징계 강화해야"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의 부실한 농협정책자금 대출 관리로 최근 4년간 1000억원이 넘는 부적격 대출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농협은행의 자료를 통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농업정책자금 대출에 대한 외부감사에서 부적격 대출만 3312건이 지적됐다. 금액으로는 1010억원에 달했다. 

부적격 대출의 귀책 원인은 △채무자 54.8%(1816건, 585억원) △농협 44.2%(1464건, 414억원) △행정기관 0.96%(32건, 11억원)로 나타났다.

주요 사유별 현황은 △사업지침 위반(1494건, 424억원) △용도 유용(685건, 435억원) △부도 및 사업 포기(1133건, 150억원) 등이었다. 

김 의원은 “부적격 대출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사유가 소요자금 심사의 부적정, 채무자의 정책자금 목적 외 사용, 부적격 대출 취급자 및 대출처에 대한 제재 미약, 정책자금 대출 담당자의 업무처리 오류가 대부분”이라며 “부적격 대출 취급 사무소나 부적격 대출 취급자에 대한 징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