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조직 슬림화로 경영 효율↑…희망퇴직 실시
CJ푸드빌, 조직 슬림화로 경영 효율↑…희망퇴직 실시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0.10.2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사내공지로 직원들에게 안내…5년차 이상 직원 400여명 대상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CJ푸드빌이 경영난 해소를 위해 오는 26일까지 희망퇴직자를 받는다.

희망퇴직 대상은 5년 차 이상 직원 400여명이다. 외식 매장이나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제외되며 희망퇴직 위로금은 10년 근속자 기준으로 연봉의 80% 수준이 지급될 예정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오늘 오후 사내공지를 통해 직원들에게 안내가 나갔다”며 “정해진 인원은 없으며 조직 슬림화를 통한 경영 효율화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CJ그룹 내에서 외식 계열사를 맡고 있는 CJ푸드빌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며 50여일 동안 영업을 하지 못하는 등 가장 큰 피해를 입었으며, 이번 희망퇴직도 그에 따른 수순으로 풀이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퇴직인원이 정해진 게 아닌 만큼 직원들에게 알리는 정도”라며 “내년도 사업계획을 세우며 실시한 하나의 방안일 뿐”이라고 전했다.

한편 CJ푸드빌은 코로나 이전부터 최근 몇 년간 이어진 누적 적자로 지난해 홍콩계 사모펀드에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 투썸플레이스를 매각한데 이어 최근에는 ‘뚜레쥬르’의 매각도 추진 중이다. 지난달에는 진천공장을 CJ제일제당에 양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