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픽업트럭 최초 전기차 '허머 EV' 공개
GM, 픽업트럭 최초 전기차 '허머 EV' 공개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10.2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픽업트럭 '허머EV'(사진=한국지엠)
전기차 픽업트럭 '허머EV'(사진=한국지엠)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지엠(GM 대표 마크로이스)은 브랜드 최초 전기차 픽업트럭인 ‘허머(Hummer) EV’의 글로벌 온라인 공개 행사는 물론 지엠(GM)의 ‘3 제로(Zero)’ 비전 가운데 하나인 ‘탄소 배출 제로’에 한 걸음 더 다가선다고 21일(한국 시간) 밝혔다.

허머 EV는 GM이 자체 개발한 ‘얼티엄(Ultium) 배터리’의 전력 에너지를 기반으로 EV 드라이브 유닛인 ‘얼티엄 드라이브’로부터 추진 동력을 공급받는다.

얼티엄 드라이브는 2개의 유닛으로 구성돼 유닛 내 3개의 개별 모터가 있어 동급 최고의 1000마력의 토크를 발휘한다. 또 최대 350kW(킬로와트)의 고속 충전시스템이 적용된 800 볼트급 대용량 배터리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충전 능력을 갖춰 1회 충전 시 약 350 마일(563km) 이상을 달릴 수 있다.

‘허머 EV’에 적용된 차량의 주요 기능 및 사양들은 △전륜과 후륜의 꺾임 각을 같게 해 차량의 대각선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첨단 기능인 ‘크랩워크(CrabWalk)’ 사륜 스티어링 시스템‘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 높이를 약 6인치(149mm) 들어 올려 바위 지형 등 오프로드 상황에 돌파를 지원하는 ‘엑스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 등도 탑재됐다.

또한 △ 첨단 가상 탐지 기능이 적용돼 전면 및 하부 카메라를 바탕으로 운전자가 손쉽게 장애물을 탐지할 수 있는 울트라 비전(UltraVision)등도 탑재됐다.

한편, 허머 EV는 미국 디트로이트 햄트래믹에 위치한 GM의 팩토리 제로(Factory Zero)에서 2021년 말부터 본격 생산에 돌입한다. 팩토리 제로는 GM이 22억 달러를 투자해 40년 이상 된 설비들을 개조한 전기차 생산 전용 공장으로 이 공장에서 생산된 모든 차량들은 일체의 배출가스를 배출하지 않는다.

허머EV(사진=한국지엠)
허머EV(사진=한국지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