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KOBACO-IPTV3사, 타겟팅 광고 제공
MBC-KOBACO-IPTV3사, 타겟팅 광고 제공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11.1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MBC에 어드레서블 TV 광고 송출 예상
사진은 KOBACO 서명석 혁신성장본부장, MBC 이근행 콘텐츠전략본부장, KT 송재호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SK브로드밴드 김혁 미디어전략본부장, LG유플러스 최창국 Consumer사업그룹장이 협약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협력사 공동 배포)
사진은 KOBACO 서명석 혁신성장본부장, MBC 이근행 콘텐츠전략본부장, KT 송재호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SK브로드밴드 김혁 미디어전략본부장, LG유플러스 최창국 Consumer사업그룹장이 협약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협력사 공동 배포)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SK브로드밴드(대표 최진환), MBC(대표 박성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 사장 김기만), KT(030200, 대표 구현모), LG유플러스(032640, 부회장 하현회) 등 5개 사는 17일 오후, KOBACO에서 “Addressable TV AD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각 사는 이 MOU를 통해 국내 방송광고 경쟁력강화를 위해 어드레서블 TV 광고상품 개발, 시청 데이터 분석, 기술 개발, 홍보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시청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관심사에 따른 타겟팅이 가능한 광고 기법이다. 같은 시간대에 MBC를 시청하더라도 빅데이터를 통한 관심사 분석에 따라 가구별로 다른 광고에 노출될 수 있다. 미국, 유럽 등에서도 전통적인 TV 광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롭게 도입되고 있는 광고 전달 방식이다. 

광고주 입장에서는 제품을 신뢰도 높은 MBC TV 콘텐츠에 인접해 큰 화면을 통해 알릴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현재의 디지털 광고에서 문제되고 있는 광고사기(Ad Fraud)로부터 안전하며, KOBACO에서 심의번호가 있는 광고물만 전송받아서 송출하므로, 광고물의 신뢰도 또한 보장된다는 장점이 있다. KOBACO는 완전 시청분에 대해서만 과금을 하는 CPV 판매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방송사와 공공기관, 플랫폼 사업자들이 동시에 협력하는 사례는 드물었다. 어드레서블 TV 광고 시범 사업이 성공적 안착은, 방송 시장에 급속히 확산돼 국내 미디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