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차관 "그린에너지 기반 2025년까지 11.3조 투입"
김용범 기재차관 "그린에너지 기반 2025년까지 11.3조 투입"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0.11.2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비율 40%로 높이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점검 TF회의'를 주재,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점검 TF회의'를 주재,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정부가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11조 3000억 원을 투입하고 공공부문 신재생 에너지 공급의무 비율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20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를 열고 그린에너지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차관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가 서다 가다를 반복하기 이전부터 탈탄소•친환경 체제로의 이행은 중요한 과제였다”며 “위기의 한복판에서 세계 각국은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그린경제로의 전환을 더욱 서두르고 있듯 IMF 등도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그린 인프라 등 새로운 성장 동력을 위한 투자를 늘려야 할 적기라고 권고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우리도 속도를 높여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 등 한국판 뉴딜은 우리의 가속 노력”이라며 “정부는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태양광 R&D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11.3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상향(30% → 40%)하고, 지자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고, 신재생에너지 사업 원스탑 인•허가 지원 및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 모델 등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말미에 김 차관은 “가속의 시대에 노 젓는 속도를 높여 역동적 안정성을 유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뒤처진 분야를 독려하고, 좌우 노 젓는 균형을 맞추면서 배의 고유리듬을 찾아야 속도가 배가 되듯 한국판 뉴딜은 우리 방식의 고유리듬으로 가속의 시대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회와 국민여러분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