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 인천 산곡5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돼
GS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 인천 산곡5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돼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0.11.2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 제치고 선정
산곡5구역 조감도
산곡5구역 조감도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인천 산곡5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가 정해졌다. 

산곡5구역 재개발 조합은 22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었다. 

이날 열린 총회에서 GS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 437명 중 424표를 얻어 한화건설을 제치고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산곡5구역 재개발 사업은 인천 부평구 산곡동 370-58번지 일대를 재개발 해 지하 4층~지상 30층, 1498세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약 3800억원 규모다. 

지난 2012년 코오롱글로벌·금호산업 컨소시엄이 시공사로 선정됐지만, 사업 지연 등의 이유로 지난 7월 시공권을 박탈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