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수원-산단공,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을 위한 연료전지 보급 앞장
KT-한수원-산단공,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을 위한 연료전지 보급 앞장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0.11.2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ICT 기술로 수소경제 활성화 기여할 것"
KT 기업부문장 박윤영 사장과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 한국산업단지공단 김정환 이사장이 MOU를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KT 기업부문장 박윤영 사장과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 한국산업단지공단 김정환 이사장이 MOU를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KT(030200, 대표 구현모)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함께 KT광화문사옥에서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MOU를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사업은 전체 제조업 에너지 사용량의 83%를 사용하고, 산업부문 온실가스의 76.8%를 배출하는 기존 산업단지를 저탄소 친환경 에너지 생산기지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한국판 뉴딜 사업’의 10대 대표 과제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MOU에 따라 3사는 노후 산업단지에 연료전지를 구축하고, ‘스마트그린산단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KT는 연료전지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 외에도,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를 위해 AI 기술기반의 스마트에너지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연료전지는 수소차와 함께 정부가 지난해 1월에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밝힌 수소경제 선도 산업의 양대 축 중 하나로 전력 사용이 많고, 부지가 협소한 산업단지에 소규모로 설치해도 많은 양의 신재생에너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친환경 분산 발전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