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수소추출기 국산화 가속화…국산화율 80% 달성
현대로템, 수소추출기 국산화 가속화…국산화율 80% 달성
  • 박제성 기자
  • 승인 2020.12.1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의존도가 높은 압력변동 흡착용기(PSA) 국산화 이미 완료
수소추출기 핵심부품 국산화로 1500여개 국내 일자리 창출
수소전기트램 조감도(사진=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조감도(사진=현대로템)

[증권경제신문=박제성 기자] 현대로템(064350, 대표 이용배)이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인 수소추출기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며 수소충전 인프라 사업 고도화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현대로템은 10일 열교환기 국산화를 완료, 이를 통해 수소추출기의 국산화율을 80%까지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또 내년 3월까지 소모성 자재인 촉매제를 제외한 전 부품의 국산화를 완료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현대로템은 해외 의존도가 높은 압력변동 흡착 용기(PSA, Pressure Swing Absorption)의 국산화도 이미 완료했다고 말했다. PSA는 수소추출기에서 생산된 수소의 불순물을 걸러내 고순도의 수소를 추출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장치다.

현대로템은 PSA를 비롯한 송풍기와 컴프레셔(압축기) 등 수소추출기 핵심부품을 국산화시켜 국내 35여개의 협력업체와 협업하고 있다. 이를 통해 1500여개의 국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수소추출기 뿐 아니라 수소를 고압으로 압축하는 압축기, 차량에 수소를 주입하는 디스펜서 등 수소충전소 구축에 있어 수입의존도가 높은 핵심설비의 국산화도 함께 추진한다.

현대로템은 올 5월 충청북도 충주와 강원도 삼척에서 수소추출기 3대를 수주하는 등 수소충전 설비공급 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또 6월에는 하이넷(수소에너지네트워크)이 추진하는 당진 수소출하센터를 수주하면서 수소출하센터 사업에도 진출하게 됐다.

또한 7월에는 의왕 연구소 부지에 연간 20대의 수소추출기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 구축을 시작해 안정적인 생산능력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