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청각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블루택배' 론칭
CJ대한통운, 청각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블루택배' 론칭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1.1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단지 내 택배거점에서 각 가정으로 배송
비대면배송 일상화로 청각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부각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CJ대한통운은 청각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블루택배’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아파트단지 내 거점으로 운송된 택배상품을 청각장애인 배송원이 각 가정까지 가져다 주는 방식이다.

지난해 7월 이후 7개월간 시범운영을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는 점을 확인한 CJ대한통운은 본격적인 서비스 론칭과 함께 서비스 지역도 확대할 예정이다.

우선 CJ대한통운은 ㈜에스엘로지스틱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와 함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SK뷰 단지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송도SK뷰 블루택배는 현재 지역 청각장애인 5명이 전체 2100가구를 대상으로 택배를 배송하고 있다. 일인당 하루 평균 150개, 월 4000개의 상품을 다룬다.

블루택배는 택배기사가 서브터미널에서 상품을 인수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기존 배송방식과 달리, 아파트단지 안에 마련된 거점까지 운송된 택배상품을 청각장애인 배송원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라스트마일 서비스다.

상대적으로 좁은 지역 안에서 움직이며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CJ대한통운이 모델화한 ‘실버택배’와 동일한 방식이다. 블루택배는 지난 7월부터 7개월 동안 10만개의 상품을 배송하는 시범운영을 통해 배송원과 입주민 모두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비대면과 문자를 이용한 배송이 일반화되고 있어 고객 서비스 과정에서 청각장애로 인한 불편이 거의 없다는 평가다.

블루택배는 지속가능한 CSV 사업모델인 동시에 지역사회 협력을 기반으로 장애인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 CJ대한통운은 안정적인 택배 물량을 공급하고,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인정된 ㈜에스엘로지스틱스는 현장에서 블루택배원을 관리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는 지역 장애인을 대상으로 블루택배 배송원 모집 및 교육과 함께 청각장애인 전문통역사를 지원하고 있다. 송도SK뷰 입주민들은 배송원이 쉴 수 있는 휴식공간과 배송거점을 무상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송도SK뷰 블루택배의 지역사회 협력 모델을 기반으로 인근 아파트 단지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물류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CSV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