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물류 인프라 공유 '중소 고객사' 수출지원
포스코, 물류 인프라 공유 '중소 고객사' 수출지원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1.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선박확보 어려운 중소 고객사 위해 '합적배선 시스템' 개발…경쟁력 제고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스코)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수출 선박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고객들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섰다.

14일 포스코는 중소 고객사들의 경우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의 적기 확보가 쉽지 않아 납기준수가 어렵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지불해야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객사의 소량 화물도 포스코 물량에 함께 선적할 수 있도록 ‘합적배선 시스템’을 개발 완료하고 1월 중 본격 오픈할 예정이라고 했다.

지난 9월부터 시범 운영중인 ‘합적배선 시스템’이 본격 가동되면 고객사가 직접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합적 가능한 선박 조회부터 신청까지 가능하게 된다. 기존에는 중소 고객사가 합적하기 위해 대형 화주나 선사에 수시로 선적 일정을 확인하고 부탁해야 했다. 

지난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합적배선 시스템’을 통해 42개 중소 고객사들이 5만 6000톤을 합적했고, 총 11억원 가량의 물류비가 절감된 것으로 집계됐다.

‘합적배선 시스템’은 중소 고객사뿐 아니라 포스코와 선사 등 물류 밸류체인 전체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포스코형‘스마트 상생제도’로 비즈니스 영역의 기업시민 실천사례다. 

선사는 추가 물량 유치로 매출이 증대되고 부족한 물량을 채우기 위해 타 부두로 이동할 필요가 없어 운송 비용이 절감된다. 포스코는 화물의 선적수량이 계약수량보다 부족해 발생하는 부적운임을 최소화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