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OLED 노트북이라면 90Hz로도 충분"
삼성디스플레이 "OLED 노트북이라면 90Hz로도 충분"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1.2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부터 업계 최초로 90Hz 노트북용 OLED 본격 생산
90Hz OLED, 120Hz LCD와 화질 비교 시 '비슷하거나 더 좋거나'
글로벌 IT 업체들, 연내 90Hz OLED 탑재한 신제품 출시 예정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고객사들에게 공급 중인 노트북용 OLED 패널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고객사들에게 공급 중인 노트북용 OLED 패널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시중에 다양한 고 주사율 노트북이 출시되는 가운데, 90Hz(헤르츠) OLED 노트북이 올해 시장에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는 화면 주사율 90Hz의 노트북용 OLED를 오는 3월부터 본격 양산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에 나온 노트북용 OLED는 대부분 60Hz로,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노트북용 90Hz OLED 개발을 완료, 올해부터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다수의 글로벌 IT 업체들이 화면 주사율 90Hz의 고급형 OLED 노트북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화면 주사율은 1초간 화면이 몇 번 바뀌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로, 주사율이 90Hz일 경우 90개의 정지 화면이 1초 동안 빠르게 바뀌면서 사람이나 차가 실제로 달리는 것처럼 보인다. 때문에 주사율이 높을수록 더 많은 화면이 더 빠르게 바뀌면서 끊김 없는 자연스러운 영상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주사율이 너무 높으면 그만큼 발열과 소비전력이 커지고 고사양의 그래픽 카드를 장착해야 하기 때문에 소비자의 사용환경에 맞춰 적절한 주사율의 제품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OLED는 같은 주사율이라 할지라도 LCD 대비 화면의 응답속도가 훨씬 빨라서 LCD 대비 낮은 주사율로도 고용량의 영화나 게임을 자연스러운 화질로 즐길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대비 10배 이상 빠른 응답속도 덕분에 90Hz OLED는 120Hz LCD와 비슷한 수준의 고속구동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고속으로 움직이는 이미지로 화면 끌림 정도를 테스트한 결과, 90Hz OLED는 0.9mm, 120Hz 고주사율 LCD는 1mm로, 오히려 OLED가 적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