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서 'LG 희망학교' 운영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서 'LG 희망학교' 운영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1.2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고민주공화국 고마시 초등학교 3곳에 친환경 태양광 충전 시스템 '솔라카우' 설치
프라하(Furaha) 초등학교 학생들이 LG전자가 설치한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를 이용해 충전한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사용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프라하(Furaha) 초등학교 학생들이 LG전자가 설치한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를 이용해 충전한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사용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LG전자(066570, 각자대표 권봉석·배두용)가 최근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고마시에 있는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전기 공급을 도와주는 ‘LG 희망학교(LG Hope School)’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LG 희망학교는 해외 지역 취약계층 아이들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목적이 있다. LG전자는 2012년 케냐를 시작으로 콩코민주공화국 등에서 LG 희망학교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고 전기료도 전체 소득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또 취약계층의 아이들은 생계를 위해 이른 나이부터 가축을 돌보거나 집안일을 하기 때문에 학교에 나가 교육을 받기 어렵다.
 
LG전자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초등학교 3곳에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Solar Cow)’를 설치했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동안 솔라카우를 이용해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충전된 배터리는 각 가정에서 휴대폰을 충전하거나 전등을 켜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된다. LG전자는 아이들이 학교에 오면 전기를 충전하고 집에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솔라카우 설치 이후에 등교하는 학생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같이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해 전기를 공급하고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LG전자가 추구하는 ‘탄소 중립 및 순환경제 실현’, ‘더 나은 사회 구현’ 등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과 맞닿아 있다.
 
솔라카우는 국내 스타트업 ‘요크’가 개발했다. 이 기업은 LG전자와 LG화학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만든 통합지원 플랫폼 ‘LG소셜캠퍼스’로부터 금융, 컨설팅 등을 지원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