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지난해 영업이익 3461억…전년比 19.1%↓
롯데쇼핑, 지난해 영업이익 3461억…전년比 19.1%↓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2.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 영화관 '코로나19' 타격 반면 하이마트, 홈쇼핑 선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롯데쇼핑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코로나19 여파로 뒷걸음질쳤다. 백화점과 영화관(롯데컬처웍스)이 큰 타격을 받은 반면 롯데하이마트와 롯데홈쇼핑은 좋은 실적을 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6조762억 원으로 전년대비 8.8% 줄었다고 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3461억 원으로 19.1% 감소했다. 순손실은 6709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은 3조8477억 원으로 10.8%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815억 원으로 316.8% 증가했다.

백화점 사업부는 지난해 매출 2조6550억 원, 영업이익 3280억 원으로 각각 15.2%, 36.9% 감소했다. 롯데마트 매출은 6조390억 원으로 4.6% 줄었지만, 영업이익 190억 원을 기록하며 2019년(영업손실 248억 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

지난해 70여개 점포 구조조정에 돌입한 롯데슈퍼는 200억 원의 영업손실을 봤으나 전년도 영업손실 1089억 원에 비해 적자 폭을 크게 줄이는데 성공했다.

롯데하이마트의 경우 매출은 4조520억 원으로 소폭(0.6%)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1610억 원으로 46.6%나 크게 뛰었다. 프리미엄 가전제품 교체 수요가 늘고 인테리어 시장이 성장한 데 힘입어 온라인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만 영업이익이 158.8% 늘었다.

롯데홈쇼핑 역시 매출 1조760억 원과 영업이익 1250억 원으로 각각 9%, 4.3% 증가했다.

롯데시네마 운영사인 롯데컬처웍스는 영화 관객 감소와 대형작품 미개봉 등 영향으로 연간 매출이 65.5% 감소하고 영업적자도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