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재생에너지 기업 최초 'RE100' 선언…"ESG경영 박차"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재생에너지 기업 최초 'RE100' 선언…"ESG경영 박차"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2.0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도입한 한국형 RE100 제도 통해 수행
(사진=한화큐셀 제공)
(사진=한화큐셀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은 9일 한국 재생에너지기업 중 최초로 국내 사업장의 RE100(Renewable Energy 100%)을 선언했다. RE100은 기업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대체하는 것으로, RE100을 선언한 기업은 2050년까지 기존 소비 전력을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로써 한화큐셀은 사업분야에 있어 태양광, 풍력 등의 재생에너지사업을 하며 저탄소·친환경 경제에 기여 할 뿐 아니라, 제조 및 사업 수행 과정에서도 재생에너지를 활용하며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는 그린뉴딜 선도기업이자 글로벌재생에너지리더로서 위상을 굳힌다는 방침이다.

한화큐셀은 기업·기관 등 전기소비자가 재생에너지 전력을 선택적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도입한 한국형 RE100(이하 K-RE100)제도를 따른다. 

글로벌 RE100 캠페인은 연간 전기 사용량 100GWh(기가와트아워)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참여를 권고하나, K-RE100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독려하기 위해 재생에너지를 구매하고자 하는 국내 산업용, 일반용 전기소비자 모두 에너지공단 등록을 거쳐 참여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는 K-RE100의 이행수단은 5가지다.

일반 전기요금에 재생에너지전력에 붙는 추가요금인 ‘녹색프리미엄’을 더해 한전으로부터 전력을 구입하는 ‘녹색프리미엄제’, RPS 이행에 활용되지 않은 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직접 구매하는 ‘REC 구매’, 한전 중개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소비자간 직접 전력 거래계약을 맺는 ‘제3자전력구매계약(PPA)’, 기업 등 전기소비자가 재생에너지발전사업에 직접 투자하는 ‘지분투자’, 자가용재생에너지설비로 생산한 전력을 직접 사용하는 ‘자가발전’ 등이다. 

이 중 한화큐셀은 ‘녹색프리미엄제’와 ‘자가 발전’의 방식으로 RE100을 우선 수행한다. 중장기적으로 전력사용량, 배출권가격 및 재생에너지단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3자 PPA등 타 RE100 이행수단을 병행할 예정이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모듈 점유율 1위를 달성한 한화큐셀의 경쟁력을 적극적인 ESG 경영을 통해 더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친환경·저탄소 경제 시대에 탄소저감과 기후변화에 앞장서는 친환경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