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출범 첫해 영업익 5942억원…전년比 29.4%↑
한화솔루션, 출범 첫해 영업익 5942억원…전년比 29.4%↑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2.1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화학제품 안정적 이익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성장세…합병 시너지 본격화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한화솔루션 출범 첫 해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석유화학제품의 안정적 이익을 기반으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합병 시너지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화솔루션은 연결 기준 지난해 매출 9조1950억원, 영업이익 594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2.8%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29.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301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큐셀부문은 매출이 4.1% 늘어난 3조7023억원, 영업이익은 5.2% 증가한 1904억원으로 집계됐다. 미국·유럽 등 주요 시장을 중심으로 태양광 모듈판매 증가와 발전사업 확대에 힘입어 매출이 늘었다.

큐셀 부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차세대 태양광셀(탠덤셀)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강화, 정보통신(IT) 기반의 분산형 전력사업을 위한 소프트웨어(SW)업체 인수·합병(M&A) 등 신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대비 4.4% 감소한 3조3265억원, 영업이익이 47.5% 증가한 3812억원을 달성했다. 국제 유가 약세 지속에 따른 저가 원료 투입 효과가 지속된데다 PVC(폴리염화비닐), PO(폴리올레핀) 등 주요 제품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이 전년 대비 7% 감소한 7519억원, 영업손실은 222억원 줄어든 76억원을 기록했다. 원가 절감을 통해 적자를 큰 폭으로 줄였다.

한화솔루션은 “케미칼 부문의 안정적인 수익은 지속될 전망”이라며 “큐셀 부문은 단기 실적에 연연하기보다는 중장기적으로 대형 발전프로젝트 개발사업, 인공지능(AI) 기반의 전력판매사업 확대로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