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유통계열 노동자, 구조조정 공동대응 나선다…"경영실패 전가 말라"
롯데그룹 유통계열 노동자, 구조조정 공동대응 나선다…"경영실패 전가 말라"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2.19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백화점·면세점·하이마트 노조로 구성된 '롯데그룹 민주노조 협의회' 출범
"롯데쇼핑 영업손실, 그룹총수와 이사회의 경영실패가 원인…노동자 고통분담 중단해야"
(사진=롯데그룹 민주노조 협의회 제공)
(사진=롯데그룹 민주노조 협의회 제공)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 노조가 손을 잡는다. 롯데마트·면세점·백화점·하이마트 노조는 그룹 차원에서 유통 계열사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면서 일방적으로 노동자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롯데그룹 민주노조 협의회’를 출범하고 향후 구조조정에 공동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산하 롯데마트지부, 롯데면세점노조, 롯데백화점지회, 롯데하이마트지회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그룹 민주노조 협의회’ 출범을 공식화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2020년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고 백화점·마트·롭스·슈퍼·하이마트 등의 매장 115곳 폐점을 통해 3000여명의 노동자를 구조조정 했다. 구조조정으로 인한 고용감축은 없다던 그룹 약속과는 달리 롯데쇼핑 작년 국민연금 가입자수는 -3248명으로 큰 폭 감소했으며 이는 유통기업 중 가장 높은 규모의 인원감축이라는 설명이다.

롯데면세점의 경우 업계 1위 사업장임에도 쪼개기 무급휴직과 근무일수 단축, 호봉제 폐지 및 연봉제 도입을 진행했으며 백화점 역시 각종 복지제도 후퇴, 인사평가로 기본급이 누적삭감되는 임금제도로 개악했다는 주장이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양주, 의정부, 천안, 천안아산, 부산금정, 대구칠성, 구로, 분당서현점을 폐점했으며 빅마켓으로는 도봉, 신영통, 킨텍스와 마장휴게소점이 문을 닫았다. 이 과정에서 상당수 무기계약직 사원들은 원거리발령으로 퇴사했다는 것이다. 또 ‘사원공유제’라는 노동유연화 정책을 도입, 노동자 희생만을 일방적으로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롯데하이마트의 경우 영업이익 증대에도 희망퇴직으로 퇴사를 권유하고 십수명의 직원들을 대기발령 냈다.

협의회 측은 “롯데는 계열사 사내유보금 총액이 60조가 넘는 막대한 자금력을 가진 한국재계 5위의 재벌”이라며 “그러나 롯데그룹은 노동자 희생을 강요하는 인건비절감 방식의 다운사이징을 고집스럽게 강행 중”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롯데쇼핑의 영업손실 적자누적은 경영권 다툼과 사드(THAAD)발 중국사업철수, 한일관계악화에 따른 불매운동과 일본종속적 지배구조로 인한 부정적 기업이미지 탓이며 이는 명백히 그룹총수와 이사회의 잘못된 정책판단과 경영실패가 근본 원인”이라고 짚었다. 

협의회는 “신동빈 회장은 계열사 폐점과 노동자 고통분담으로 경영위기를 모면하는 구조조정 중단을 결단하고 경영쇄신과 조직문화 혁신,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기업으로 그 변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