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레티보' 50유닛 中 판매허가 승인
휴젤, '레티보' 50유닛 中 판매허가 승인
  • 이해선 기자
  • 승인 2021.02.1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유닛 50유닛 두 가지 용량 판매 가능…용량 추가로 경쟁력↑
레티보 50유닛 제품 이미지 (사진=휴젤 제공)
레티보 50유닛 제품 이미지 (사진=휴젤 제공)

[증권경제신문=이해선 기자] 휴젤(145020, 대표 손지훈)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수출명 레티보)’ 50유닛(unit)에 대한 판매 허가를 승인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휴젤은 중국 내 100유닛과 50유닛 두 가지 용량에 대한 판매가 가능해졌다. 앞서 휴젤은 작년 10월 레티보(Letybo) 100유닛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하면서 국내 기업 최초, 세계에서는 네 번째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12월과 이달 2일 두 차례에 걸쳐 수출 물량을 선적했으며 지난 4일 론칭회를 성황리에 개최하면서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근육의 이완과 수축에 관여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보툴리눔 독소를 정제시킨 의약품이다. 현재 휴젤은 국내에 50유닛, 100유닛, 150유닛, 200유닛, 300유닛 5종을 판매한다.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투여 용량은 시술 부위 및 범위 등에 의해 결정되며 현장에서 미용.성형 크기와 용도에 따라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다.

2025년 약 1조75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지속적인 경제 성장과 미용에 대한 높은 관심, 많은 인구수에도 불구하고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경험율이 1%에 불과하다.

현재 중국 현지에 유통되는 제품은 앨러간의 ‘보톡스(50,100,200유닛)’와 란저우연구소의 ‘BTX-A(50,100유닛)’, 입센의 ‘디스포트(300유닛)’ 뿐이다.

휴젤 관계자는 “50유닛 획득으로 제공 가능한 용량 옵션이 확대되어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어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온라인 론칭회를 신호탄으로 중국 전역에 레티보 100유닛의 정식 유통을 시작했으며 3년 내 시장 점유율 30%를 달성, 중국 1위 보툴리눔 톡신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휴젤은 지난 4일 ‘2021 Letybo 온라인 론칭회’를 개최하면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를 중국 현지에 처음 선보였다.

론칭회는 위챗(Wechat), 소영(Soyoung), 이쯔붜(Yizhibo) 등 11개 플랫폼에서 동시 송출됐다. 중국 31개 성과 직할시에서 3000여 명의 의료기관 관계자 및 일반 소비자까지 약 500만 명이 접속했고 론칭 이벤트와 동시에 오픈된 선구매 시스템에 주문 의사를 밝힌 의료기관이 1000여 곳에 달하면서 성황리에 종료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